로그인회원가입

회원가입|아이디 비밀번호 찾기

자유게시판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어느 아버지의 눈물겨운 이야기

최영일 2014.08.04 10:22 조회 수 : 75



    어느 아버지의 눈물겨운 이야기...


소록도에서 사목활동을 하고 있는 신부님 앞에 일흔이
넘어보이는 노인이 다가와 섰습니다.


"저를 이 섬에서 살게 해 주실 수 없습니까? "
느닷없는 노인의 요청에 신부님은 당황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아니, 노인장께서는 정상인으로 보이는데 나환자들과 같이 살다니요?"

"제발"

그저 해본 소리는아닌 듯 사뭇진지한 표정으로 이야기하는 노인을 바라보며
신부님은 무언가 모를 감정에 사로잡히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저에게는 모두 열명의 자녀가 있었지요"
자리를 권하여 앉자 노인은 한숨을 쉬더니 입을 떼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중의 한 아이가 문둥병에 걸렸습니다."
"언제 이야기입니까?"


"지금으로부터 40년전,그 아이가 열 한 살 때였지요"
"......"
"발병사실을 알았을 때 우리가 할 수 있는 행동은 그 아이를
다른 가족이나 동네로부터 격리시키는 것이었습니다."

"여기로 왔겠군요"

"그렇습니다."

소록도에 나환자촌이 있다는 말만 듣고 우리 부자가 길을 떠난건
어느 늦여름이었습니다. 그때만 해도 교통이 매우 불편해서 서울을
떠나 소록도까지 오는 여정은 멀고도 힘든 길이었죠.
하루 이틀 사흘….
더운 여름날 먼지나는 신작로를 걷고 타고 가는 도중에
우린 함께 지쳐 버리고 만 겁니다.
그러다 어느 산 속 그늘 밑에서 쉬는 중이었는데
나는 문득 잠에 골아 떨어진 그 아이를 죽이고 싶었습니다
바위를 들었지요.
맘에 내키진 않았지만 잠든 아이를 향해 힘껏 던져 버렸습니다.
그런데 그만 바윗돌이 빗나가고 만 거예요.
이를 악물고 다시 돌을 들었지만 차마 또다시 그런 짓을 할수는 없었어요.
아이를 깨워 가던 길을 재촉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소록도에 다 왔을 때 일어났습니다.
배를 타러 몰려든 사람들중에 눈썹이 빠지거나
손가락이며 코가 달아난 문둥병 환자를 정면으로 보게 된 것입니다.
그들을 만나자 아직은 멀쩡한 내 아들을 소록도에 선뜻 맡길수가 없었습니다.
멈칫거리다가 배를 놓치고 만 나는
마주 서있는 아들에게 내 심경을 이야기했지요.
고맙게도 아이가 이해를 하더군요.

"저런 모습으로 살아서 무엇하겠니?

몹쓸 운명이려니 생각하고 차라리 너하고 나하고 함께 죽는
것을 택하자." 우리는 나루터를 돌아 아무도 없는 바닷가로 갔습니다.
신발을 벗어두고 물 속으로 들어가는데 어찌나 눈물이 나오던지….
한발 두발 깊은 곳으로 들어가다가
거의 내 가슴높이까지 물이 깊어졌을 때였습니다.

갑자기 아들녀석이 소리를 지르지 않겠어요?
내게는 가슴높이였지만 아들에게는 턱밑까지 차올라 한걸음만 삐끗하면
물에 빠져 죽을판인데 갑자기 돌아서더니

내 가슴을 떠밀며 악을 써대는거예요.

문둥이가 된건 난데 왜 아버지까지 죽어야 하느냐는 거지요.
형이나 누나들이 아버지만 믿고 사는 판에
아버지가 죽으면 그들은 어떻게 살겠냐는 것이었습니다.

완강한 힘으로 자기 혼자 죽을 테니 아버지는 어서 나가라고 떠미는
아들녀석을 보는 순간, 나는 그만 그 애를 와락 껴안고 말았습니다.
참 죽는 것도 쉽지만은 않더군요.

그 후 소록도로 아들을 떠나보내고
서울로 돌아와 서로 잊은 채 정신없는 세월을 보냈습니다.


아홉 명의 아이들이 자라서 대학을 나오고 결혼을 하고
손자 손녀를 낳고…
얼마 전에 큰 아들이 시골의 땅을 다 팔아서 함께 올라와
살자더군요.그래서 그렇게 했지요.

처음 아들네 집은 편했습니다.
주는 대로 받아먹으면 되고 이불펴 주면 드러누워 자면 그만이고.
가끔씩 먼저 죽은 마누라가 생각이 났지만 얼마동안은 참 편했습니다.
그런데 날이 시간이 지날수록 아이들 눈치가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 애들은 아무 말도 없는데 말입니다.
어느 날인가는 드디어 큰 아이가 입을 엽디다.

큰아들만 아들이냐고요. 그날로 말없이 짐을 꾸렸죠.
그런데 사정은 그후로도 마찬가지였어요.
둘째, 셋째, 넷째--….

허탈한 심정으로 예전에 살던 시골집에 왔을 때
문득 40년 전에 헤어진 그 아이가 생각나는 겁니다.
열한 살에 문둥이가 되어 소록도라는 섬에 내다버린 아이,
내손으로 죽이려고까지 했으나,
끝내는 문둥이 마을에 내팽개치고 40년을 잊고 살아왔던 아이,
다른 아홉명의 아이들에게는 온갖 정성을 쏟아 힘겨운 대학까지
마쳐 놓았지만 내다버리고 까마득하게 잊어버렸던 아이,......
다시 또 먼길을 떠나 그 아이를 찾았을 때
그 아이는 이미 아이가 아니었습니다.

쉰이 넘은 데다 그동안 겪은 병고로 인해 나보다 더 늙어보이는,
그러나 눈빛만은 예전과 다름없이 투명하고 맑은 내 아들이
울면서 반기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나를 껴안으며 이렇게 말했지요.
"아버지를 한시도 잊은 날이 없습니다.
아버지를 다시 만나게 해달라고 40년이나 기도해 왔는데
이제서야 기도가 응답되었군요."

나는 흐르는 눈물을 닦을 여유도 없이 물었죠.
어째서 이 못난 애비를 그렇게 기다렸는가를...
자식이 문둥병에 걸렸다고 무정하고 내다 버린 채 한번도 찾지 않은
애비를 원망하고 저주해도 모자랄 텐데 무얼 그리 기다렸느냐고….
그러자 아들은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여기 와서 예수 그리스도를 믿게 되었는데
그 이후로 모든 것을 용서하게 되었노라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 비참한 운명까지 감사하게 만들었노라고.
그러면서 그는 다시 한번 자기의 기도가 응답된 것에 감사하는 것이었습니다.
아아 그때서야 나는 깨닫게 되었습니다.

나의 힘으로 온 정성을 쏟아 가꾼 아홉 개의 화초보다, 쓸모없다고
내다버린 하나의 나무가 더 싱싱하고 푸르게 넘어보이는자라 있었다는것을.
예수 그리스도!
그분이 누구인지는 모르지만 내 아들을 변화시킨 분이라면
나 또한 마음을 다해 받아들이겠노라고 난 다짐했습니다.

신부님!!~~

이제 내 아들은 병이 완쾌되어 여기 음성 나환자촌에 살고 있습니다.
그애는 내가 여기와서 함께 살아주기를 간절히 원하고 있습니다.

그애와 며느리, 그리고 그애의 아이들을 보는 순간,
바람이 결코 거짓이 아니라는 걸 깨달았습니다.
그들의 눈빛에는 지금껏 내가 구경도 못했던 그 무엇이 들어있었습니다.

공들여 키운 아홉명의 아이들에게선 한번도 발견하지 못한
사랑의 언어라고나 할까요.

나는 그애에게 잃어버린 40년의 세월을 보상해 주어야 합니다.
함께 있어주는 것만으로도

그애에게 도움이 된다면 나는 기꺼이 그 요청을 받아들일 작정입니다.

그러니 신부님,
저를 여기에서 살게 해 주십시오" .......
'''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는 이야기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9 삶의 지혜가 묻어 나는 글 최영일 2014.08.30 91
708 정치건달들과 이발사 최영일 2014.08.27 88
707 한국에서 청문회를 절대 통과 못할 위인들(유머) 최영일 2014.08.26 96
706 ♣ 친구여 ♣ 최영일 2014.08.24 96
705 숨겨야할 노인本色 8가지 최영일 2014.08.21 82
704 자주하면 좋은 말 최영일 2014.08.18 129
703 힘을 키우는 경험 최영일 2014.08.17 102
702 산 같이 물 같이 살자 최영일 2014.08.15 83
701 옛 성현의 명언 최영일 2014.08.12 98
700 어머니의 여한가(餘恨歌) 최영일 2014.08.10 82
699 경 청 최영일 2014.08.07 88
698 들사람(가슴으로 읽는 한시..野人) 최영일 2014.08.05 203
» 어느 아버지의 눈물겨운 이야기 최영일 2014.08.04 75
696 그때 그 시절의 아품을 잊었는가? 최영일 2014.07.30 74
695 할수 있을때 인생을 즐겨라 최영일 2014.07.29 82
694 자신을 뒤돌아 보는 삶 최영일 2014.07.28 75
693 자신이 바라는 존재가 되자 최영일 2014.07.26 82
692 행복한 사람이 되려면 최영일 2014.07.19 75
691 그러나 나는 최영일 2014.07.18 77
690 어느 어머니의 이야기 최영일 2014.07.17 76
689 내 마음의 따뜻한 말 한마디 최영일 2014.07.16 78
688 젊음이란 최영일 2014.07.15 84
687 마음이란 최영일 2014.07.14 96
686 사랑으로 요리하는 내일 최영일 2014.07.04 79
685 자식에게 전해주고 싶은 이야기 최영일 2014.07.03 73
684 주옥 같은 말의 향기 최영일 2014.07.01 75
683 산 같이 물 같이 살자 최영일 2014.06.28 74
682 당신은 행복하신가요? 최영일 2014.06.25 73
681 ♡ 걸인과 창녀와 천사 ♡ 최영일 2014.06.24 92
680 인생의 애환 최영일 2014.06.23 72
679 아침 이슬과 같은 말 최영일 2014.06.19 80
678 아버지 그리고 Family 최영일 2014.06.18 72
677 가슴으로 느낄 수 있는 친구 최영일 2014.06.16 79
676 回春10訓 최영일 2014.06.09 77
675 차마 쓸 수 없는 만원 최영일 2014.06.07 87
674 못난 소나무가 선산을 지킨다 최영일 2014.06.06 70
673 親舊여! 우리 이렇게 사세 최영일 2014.06.04 131
672 烏飛梨落의 敎訓 최영일 2014.06.02 73
671 虛虛實實 반기문UN사무총장 최영일 2014.05.31 73
670 후회없이 살수만 있다면 최영일 2014.05.29 74
669 ‘14년도 46 농화 동기 전국 모임을 마치고 최영일 2014.05.27 81
668 ♥ 축복안에 사는 20가지 방법 ♥ 최영일 2014.05.26 80
667 ( 유 모 어 )남태령에 송덕비가 섰다는데 뭐라고 썻기에 최영일 2014.05.23 1836
666 우리는 인생 나그네 최영일 2014.05.21 183
665 倒行逆施 최영일 2014.05.16 71
664 어느 노인의 유언장 최영일 2014.05.15 69
663 황금 인생을 만드는 5가지 富 최영일 2014.05.14 78
662 성공의 열쇠 최영일 2014.05.13 72
661 '46년도 농화학과 입학 동기 전국 모임 안내 최영일 2014.05.12 76
660 갈등의 원인은 나 최영일 2014.05.12 85
659 부모님 살아 생전에 최영일 2014.05.09 68
658 뒤집어 생각해 보면 최영일 2014.05.08 69
657 새벽 최영일 2014.04.29 87
656 주홍 글씨 최영일 2014.04.26 74
655 인생은 가위 바위 보 최영일 2014.04.25 85
654 어떻게 죽을 것인가? 최영일 2014.04.24 118
653 허무한 세상 실컷 웃어나 봅시다 최영일 2014.04.23 91
652 흐르는 세월에 마음 뺏기지 말자 최영일 2014.04.22 93
651 일곱가지 베품 최영일 2014.04.13 123
650 디올 냄새 최영일 2014.03.27 78
649 혼자 보기 아까운 명언 글 최영일 2014.03.24 90
648 아침은 언제 오는가 최영일 2014.03.22 74
647 노인의 5刑과 5樂 최영일 2014.03.21 74
64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 최영일 2014.03.18 73
645 함께하는 좋은 이웃 최영일 2014.03.16 77
644 長年 12道 최영일 2014.03.11 80
643 知不知 최영일 2014.03.10 73
642 비움과 채움 최영일 2014.03.06 72
641 지혜와 느낌이 좋은 글 최영일 2014.03.04 71
640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최영일 2014.03.03 72
639 누구를 위하여? 최영일 2014.03.01 74
638 따뜻한 마음이 있기에 최영일 2014.02.25 88
637 큰 지혜 최영일 2014.02.22 76
636 장수하는 사람 단명하는 사람 최영일 2014.02.15 71
635 崔竹松(농화학과 '52년졸업)동문 작고 최영일 2014.02.12 97
63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최영일 2014.02.04 72
633 참 지혜자 최영일 2014.02.02 71
632 이런 황혼의 삶이 되게 하소서 최영일 2014.01.29 185
631 세월의 나이에 슬퍼하지 말자 최영일 2014.01.21 72
630 하루의 시간이 내게 주어진다면 최영일 2014.01.15 74
629 항상 같은 곳에 머물러 있다면 최영일 2014.01.09 73
628 '부족한 사람'이기에 최영일 2014.01.08 80
627 나 부터 사랑하세요 최영일 2014.01.07 62
626 내가 머문 자리는 아름답게 최영일 2014.01.04 75
625 귀한 인연/법정 스님 최영일 2014.01.03 76
624 사흘만 기다리세요! 최영일 2013.12.31 90
623 해는 또 다시 떠오른다 최영일 2013.12.29 77
622 사랑만이 희망이다 최영일 2013.12.27 77
621 명랑한 마음 최영일 2013.12.26 72
620 김재권('52년 졸업)동문 별세 최영일 2013.12.24 120
619 최영일 2013.12.17 70
618 내일보다는 지금 이 순간을 최영일 2013.11.10 73
617 혜민 스님의 좋은 말씀 최영일 2013.10.12 76
616 ~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 최영일 2013.09.17 73
615 믿음의 눈으로 세상을 보자 최영일 2013.08.20 67
614 행복 사전 최영일 2013.08.14 74
613 有生無生 최영일 2013.08.12 80
612 유머 ☆ 날나리 마누라 ☆ 최영일 2013.08.07 84
611 ♡ 인생의 향기 ♡ 최영일 2013.08.06 131
610 이런 사람이 행복합니다 최영일 2013.08.03 72